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경제 역성장 극복 관광·건설 활성화에 달렸다

기사승인 2020.06.29  18:46:16

공유
default_news_ad1

도의회 정책연구실 현안보고서
서비스업 생산·소매판매 등 꼴찌
국내관광·한국형 뉴딜 활용해야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고 수준이었던 제주의 주요 경제지표가 코로나19 이후 최하위로 추락했다. 올해 -5.0% 수준의 역성장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제주 경제성장의 핵심인 관광·건설업에 대해 제주도가 적극적인 활성화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도의회 정책연구실이 29일 발간한 '코로나19 이후 제주경제 동향과 활성화 방안' 현안보고서에 따르면 제주경제가 받은 코로나19 타격이 전국에서 가장 심했다.

지난해 전국 지자체 중 1위였던 서비스업생산(2.3%)·소매판매액(10.7%) 성장세가 올해 1분기 17위로 주저앉았다. 올 1분기 서비스업생산(-10.3%)과 소매판매액(-14.8%), 수입(-13.2%) 등 3개 지표가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고 광공업생산(-12.3%), 건설 수주(-25.3%), 고용률(-0.3%포인트)도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앞서 제주의 전반적인 경제성장률도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5.4%(전국 1위)를 기록했지만 2018년 -1.7%(전국 17위)로 떨어진 상태였다.

관광업과 건설업 등 주력 산업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와 부동산 침체에 이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산업기반까지 흔들릴 위기에 놓였다.

특히 관광 등 서비스업 비중이 73.7%로 서울 다음으로 높은 상황에서 1분기 서비스업의 성장기여도가 -7.6%포인트나 떨어져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제주경제성장률도 -5.0%(농업·건설업 등 제외)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안보고서는 예상되는 저성장을 극복하기 위해 단기적으로 관광·건설업 활성화 정책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연간 2800만명에 이르는 내국인 관광객의 해외여행 수요를 흡수하기 위해 '감염병 청정 제주' 중심의 마케팅·비즈니스 모델을 보강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또 정부가 추진중인 국내여행 숙박비 소득공제, 숙박·외식 쿠폰 정책을 적극 활용할 필요성도 제기됐다.

건설업의 경우 대규모 건설공사들이 지연·중단되면서 최소한의 대체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생활형 SOC산업과 노후시설물 재생사업, 재건축·리모델링, 재난방지 등 인프라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중앙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 가운데 한국판 뉴딜 관련 투자 유치, 농수산물·문화·외식 등 소비 활성화 정책 활용, 비대면산업 육성 등 보완대책도 과제로 제시했다. 김봉철 기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돌고래 2020-06-30 15:25:25

    제주도 활성화를 위해서는 숙박비 및 일반 물가 안정을 먼저 시행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러는데 제주도 가는 돈으로 해외로 나간다는 말이 심심찮게 나오고 있는데 우리 모두 한마음 한 뜻으로 바가지 요금을 근절하고 육지와 똑같은 물가를 시행하여야 할것 입니다..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