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업단지 포화됐고 땅값 오르고 제주 외부기업 유치 끊기나

기사승인 2018.05.22  13:26:13

공유
default_news_ad1
첨단과학기술단지. 자료사진

수도권 등 유치기업 2016년까지 61개업 2017년부터 1곳에 그쳐
현재 6곳 업무협약 체결 성사 미지수…지가 상승 이전비용 걸림돌


제주도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도권 등 타지역 기업 유치에 나서고 있지만 지가 상승 등에 발목을 잡히면서 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2016년까지 제주지역 국내기업 유치 현황을 보면 61개 기업으로 이중 수도권기업 이전 등 48개 기업, 콜센터 6개 기업, 연수원 7개 기업 등으로 3600명의 고용효과를 거뒀다.

하지만 2017년부터 현재까지 도내 기업유치가 이뤄진 곳은 1개 업체에 불과하고, 6개 기업은 업무협약을 체결했을 뿐 실제 유치로 이어질지 미지수다.

제주도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30개 업체를 유치할 계획을 세웠지만 현재 10곳에 그치는 등 사실상 목표 달성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기업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가장 큰 이유는 지가상승으로 인한 이전비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현재 첨단과학단지와 용암해수단지 등 도내 산업단지 대부분이 포화돼 이전을 원하는 기업들이 부지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3~4년간 도내 땅값이 급등하면서 기업들이 부지확보에만 수십억원의 비용이 필요한 상황이다. 여기에 주택가격도 크게 오르면서 직원 주거비용까지 크게 오르는 등 기업들의 제주이전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첨단과학기술단지내 옛 모뉴엘사옥을 인수했고, 제주이전을 원하는 IT기업에 부지를 제공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이전 실적은 없다.

농공단지에 일부 부지가 남아있지만 제조업 및 농축산물 가공기업으로 입주가 한정됐고, 제조기업들은 제주 이전시 물류비용 등의 사업타당성 문제로 이전에 선득 나서지 않고 있다. 

도 관계자는 "기존 산업단지가 포화인 상태에서 지가상승으로 이전을 원하는 기업들도 부지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업들이 제주이전에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34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