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설] 대중교통 만족도 1위, 부끄럽지 않은가

기사승인 2018.10.11  16:24:31

공유
default_news_ad1

원희룡 제주도정으로부터 1000억원 이상의 혈세를 받는 버스 대중교통업체들이 도민들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다. 원 도정이 지난해 8월 대중교통체계 개편과 맞물려 버스 준공영제 협약을 맺은 민간운수업체에 올해까지 1200억여원을 지원하지만 도민들의 불편 신고가 속출하고 있다. 심지어 버스업체의 불친절과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으면서 안전·친절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원 도정의 사후관리도 헛구호로 전락하고 있다.

원 도정은 준공영제에 참여한 민간운수업체에게 지난해 8~12월 248억여원, 올해는 1년간 965억여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처럼 민간운수업체에 막대한 혈세를 퍼 주는 싸늘한 여론을 의식한 탓인지 국토교통부가 2017년 평가한 전국 대중교통 만족도 1위를 모든 버스에 부착하면서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올해 8월 대중교통체계 개편 시행 1년에 즈음해서는 버스 이용객이 늘고, 만족도가 높아졌다는 자체 조사 자료를 내놓았다.

하지만 대중교통 만족도 1위가 부끄러울 만큼 민간운수업체들의 고객 서비스는 엉망이다. 올해들어 8월까지 도민들이 공식적으로 제기한 버스이용 불편사항 신고만 해도 378건에 달했다. 버스 불편신고는 지난해 준공영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2016년 326건, 2017년 362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버스 교통사고도 2016년  801건에서 지난해 960건으로 증가한 가운데 올해 역시 8월말 현재 816건의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59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도민들은 민간운수업체의 불친절과 난폭운전으로 매년 험한 꼴을 당하지만 막대한 혈세를 세금으로 지원해야 한다. 원 도정이 업체의 적자액 보전과 적정 이윤 보장, 임·직원과 버스기사들의 월급 및 임금 인상분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준공영제 협약 때문이다. 도민을 봉으로 보는 민간운수업체의 준공영제 퇴출 등 강력한 벌칙을 적용하지 않으면 업체들의 불친절과 교통사고가 고질병처럼 굳어질 수 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