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29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8시간 동안 일촉즉발 "78억 들인 공사가…유물 긴급 구출有"

기사승인 2019.04.16  12:57:38

공유
default_news_ad1
ad42
(사진: KBS1)

[제민일보=김자영 기자] 노트르담 대성당서 발발한 화재로 세간의 슬픔이 거세다.

15일(현지시각) 18시 50분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서 일어난 화재가 약 8시간 동안 이어져 탑과 지붕이 무너졌다.

당시 인근 상공은 검은 연기구름과 매캐한 냄새가 진동, 소방대원들의 유물 긴급 구출 작전도 진행됐다.

관계측은 "대성당 안으로 급히 출동해 문화재를 구출했다"고 밝히며 사고가 공사 장소서 촉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성당 소유재단은 "복원 작업에 당장 나서지 않으면 외벽 계속 소실될 것"이라며 매년 보수비 약 27억 원을 투자, 최근엔 78억 원의 보수공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한편 해당 성당은 외부의 정교한 조각작품과 스테인드글라스로 유명, 특히 창문 복원만 3년 이상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김자영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1
ad4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0

최신기사

ad32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