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나라 대표 관광도시 제주 개발도상국 모델로

기사승인 2019.06.19  15:28:24

공유
default_news_ad1

21~24일 제주롯데호텔 '2019 코피스트 고위급 정책포럼'
관광 일자리 발굴, 상품 다양성 확보 등 양질 정보 제공 

우리나라와 개발도상국의 관광 개발 협력을 위한 장이 제주에 깔린다. 제주 특화 관광산업 과 양질의 관광 일자리 발굴과 운영방안 등을 공유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21~24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각국 관광부처 국장급 이상이 참여하는 '2019 코피스트(KOPIST·한국 관광개발 협력사업) 고위급 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 관광개발 협력사업은 우리나라의 관광개발 경험과 기술을 개발 협력국과 공유하는 사업이다. 포럼은 우리나라와 우리나라의 공적개발원조(ODA)를 받는 개도국 간의 관광개발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2014년 시작했다.

이번 포럼에는 박양우 문체부 장관을 비롯해 한국 관광개발 협력사업 대상 11개국 대표단과 국내 관광 전문가 등이 참석한다.

개막식에서 관광 ODA의 통합 브랜드사업으로서 한국 관광개발 협력사업을 공식 선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인 21일에는 기조연설과 강연, 정책토론회 등을 통해 △개도국 관광발전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을 위한 인적자원개발 사업 △개도국의 관광개발 수요 조사 △개도국 현지의 개발과제 해결에 최적화된 사업 제공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제주 관광의 양질 일자리 창출 방안'(신왕근 제주관광학회 회장)와 '올레길 관광이지역주민사회 부가가치 창출과 일자리 확대에 미친 영향'(서명숙 제주올레 대표), '미래 관광 일자리 관광스타트업 육성에 달렸다'(남성준 제주스타업협회 부회장) 등 관광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방안과 정책 현황의 중심에 제주가 놓인다.

우리나라 관광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관광 매력을 알리는 현장 프로그램으로 제주 해양관광(주상절리·요트투어)과 지역사회기반관광(서귀포 하효·하례마을), 올레6코스,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을 낙점했다.

문광부 관계자는 "우리나라 관광개발 경험과 비법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 대표 관광도시인 제주에서 이뤄지는 관광개발 협력사업이 개도국 관광산업 발전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