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종코로나 국내환자 1명 추가 총 24명…의심환자 264명 검사중

기사승인 2020.02.07  11:29:43

공유
default_news_ad1
국내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추가 발생한 6일 서울 동대문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추가환자는 아산 임시시설 내 '우한 교민'…28세 남성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국내 환자가 전날보다 1명 추가돼 2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또 의심환자(의사환자) 264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중이다.

이날 추가된 24번 환자는 지난달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28세 남성이다.

이 환자는 귀국 후 교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전수 검사에서는 음성이었다. 하지만 인후통 등 감염 증세가 나타나 생활시설에 있는 의료진이 다시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우한 교민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건 이번이 두번째다. 이달 2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교민 1명(13번 환자, 28세)도 확진된 바 있다. 우한 교민 확진자 2명(13·24번 환자)은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머물렀던 경찰인재개발원에는 이들을 제외하고 교민 526명이 생활하고 있다. 나머지 우한 교민 173명은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고 있다.

생활시설에 있는 교민은 모두 귀국 후 받은 전수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24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지난 뒤 확진되는 사례가 생길 수 있어 정부는 감염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은 모두 1인실에서 생활하며 하루 2번 발열 모니터링을 받는다.

국내 누적 의심환자는 1천106명이며 264명을 격리해 검사 중이다. 나머지 842명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