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할머니 돕다 장기기증' 김선웅 군에 'LG 의인상'

기사승인 2018.10.16  14:09:33

공유
default_news_ad1
故김선웅군.

LG "7명에 새 생명…우리사회 큰 울림 전해"

LG복지재단은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다 교통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뒤 7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김선웅군(19)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16일 밝혔다.

'LG의인상'은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인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의미로 제정한 상이다.

최근 경북 봉화군에서 발생한 '엽총 사건'의 피의자를 제압해 추가 인명피해를 막은 박종훈씨, 고속도로 주행 중 정신을 잃은 운전자를 구한 한영탁씨 등이 주요 수상자다.

LG는 유가족에게 5000만원을 전달키로 했으며, 시상식 일정 등을 조율하고 있다.

제주한라대에 재학 중인 고 김군은 지난 3일 오전 3시께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무거운 손수레를 끌고 오르막길을 오르던 할머니를 돕다가 과속 차량에 치어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5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고 김군은 김 군은 2남 1녀 중 막내로, 과거 오랜 기간 병상에 누워있던 어머니를 잃었을 때 그의 가족들은 장기기증을 약속했다. 

유가족은 이에 따라 장기기증을 결심했고, 고 김군은 지난 9일 7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평소 봉사 활동을 많이 해왔고, 그날도 선행을 베풀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지만 우리사회에 큰 울림을 전하며 떠난 고 김 군의 숭고한 뜻을 기억한다"며 "유가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소진 기자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