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서 승객 98명 태우고 음주운항한 30대 선장 적발

기사승인 2019.11.07  15:18:3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연합뉴스

제주해양경찰서는 술에 취한 채 배를 운항한 혐의(해사안전법 위반)로 제주시 한림항과 비양도를 오가는 도선 A호(29t) 선장 K씨(36)를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K씨는 이날 오전 혈중알코올농도 0.092% 상태로 한림항 앞바다에서 배를 운항한 혐의다.

A호는 오전 9시께 한림항에서 승객 98명을 태우고 비양도로 출항했으며 이어 비양도에서 승객 9명을 태우고 오전 9시25분께 한림항으로 입항했다.

해경은 이날 오전 9시8분께 'A호 선장이 음주 운항하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한림항으로 입항하는 K씨를 적발했다.

한편 해사안전법상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로 5t 이상의 선박을 운항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