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 항·포구 차량 추락 '반복'…시설은 '있으나 마나'

기사승인 2019.11.17  15:38:30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14일에는 제주시 조천포구에서 운전자 김모씨(55)가 타고 있던 SUV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해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근 3년간 총 25건 달해…올해 4건 발생 3명 숨져
14일 조천포구서 운전자 추락사 등 인명피해 잇따라
차막이 시설 무용지물 전락…형식적인 설치에 '급급'

제주지역 항·포구에서 매년 차량 추락사고가 반복되고 있지만 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은 무용지물로 전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도내 항·포구에서 발생한 차량 추락사고는 2016년 7건, 2017년 12건, 지난해 6건 등 최근 3년간 모두 25건에 이른다.

이로 인한 사망자 역시 2016년 4명, 2017년 2명, 지난해 1명 등 인명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올해도 11월 기준 현재 도내 항·포구에서 4건의 차량 추락사고가 발생해 모두 3명이 숨졌다.

실제 지난 14일 오후 8시9분께 제주시 조천포구에서 운전자 김모씨(55)가 타고 있던 SUV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구조대, 제주파출소 경찰관 등을 현장으로 급파해 김씨를 구조한 후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김씨는 끝내 사망했다.

문제는 항·포구 곳곳에 차량 추락을 방지하기 위한 차막이 시설 등이 조성돼 있지만 대부분 형식적인 설치에만 급급하다는 점이다.

게다가 이미 조성된 시설물의 경우 일부는 파손된 채 방치되고 있는데다 차량 추락사고 위험을 알리는 안내판 설치도 부족한 실정이다.

이처럼 차량 추락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 관리 등이 부실하면서 실제 추락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속출, 시설 개선 및 정비가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교통안전공단 제주본부 관계자는 "일부 항·포구에 조성된 차막이 시설인 연석의 높이가 너무 낮아 차량이 그대로 통과해 추락할 위험이 크다"며 "연석 높이를 높이는 것은 물론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한 볼라드 설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거북이 2019-11-18 08:42:52

    항포구는 선박을 위한 것이지 차량을 위한 시설이 아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항포구의 목적을 정확히 알고 답변하던가.
    자기분야만 생각하는 일방적인 놈일세.삭제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