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동물테마파크 절차 진행…주민갈등은 격화

기사승인 2019.12.10  19:00:03

공유
default_news_ad1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사진 위)와 찬성측인 동물테마파크 선흘2리 추진위원회는 제주도환경영향평가심의위의 환경보전방안 이행계획서 자문회의가 열린 10일 각각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도환경영향평가 심의위, 10일 환경보전방안 자문회의
찬·반 기자회견 대립 심화…회의장 앞에선 고성·욕설 오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주민간 갈등은 격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10일 도청 별관 4층 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7차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회’를 열고 최근 사업자인 ㈜제주동물테마파크가 제출한 환경보전방안 이행계획서를 검토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12일 제주도 환경 보전방안검토서 심의위가 주민상생방안 보완을 조건으로 의결한 데 따른 것으로, 이행계획서에 대한 위원들의 의견을 듣는 '자문' 성격의 회의다.

이처럼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주민간 갈등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자문회의가 이뤄진 회의실 앞에서는 동물테마파크 찬성·반대 주민 간 고성과 욕설이 오갔다.

앞서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이날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자가 제출한 환경보존방안 협의 의견 조치계획서는 거짓과 오류투성이"라며 원희룡 도지사에게 사업 승인 불허를 촉구했다.

반대대책위는 "마을 이장 정씨는 해고된 사무장의 이름을 도용해 직인도 없이 람사르위원회에 마을회가 사업을 찬성한다는 거짓 문서를 보냈다"며 "사업자는 해산된 기존 대책위만을 협의 주체로 인정해 주민들 몰래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사업자가 제출한 이행계획서에는 일부 문장만 발췌해 람사르위가 기존 입장을 바꾼 것처럼 사실관계를 날조하고 있다"며 “두번의 임시총회 때 사업자는 공식 협의 실적으로 사용하지 않기로 주민과 약속하고도 사업설명회를 개최한 것처럼 거짓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찬성측인 동물테마파크 선흘2리 추진위원회도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의 자진해산을 요구했다.

선흘2리 추진위는 "일부 반대 주민들이 '반대대책위원회'라는 단체를 구성해 허위사실 유포, 불법 집회, 사문서 위조, 명예훼손 등 불법 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불법 행동을 일삼아온 반대대책위원회에 과거의 행동에 대한 사죄와 자진해산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 현안에 대한 총회 일정 등을 공유하는 개발위원회 회의에서는 파행을 유도하고 마을 어르신들이 참석한 화합 한마당 축제에서는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식사를 방해하는 등 반인륜적인 행동을 서슴없이 이어오고 있다"며 "더는 이들의 허위사실에 주민들이 속아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제주동물테마파크사업은 제주도의 사업변경 승인 고시 전 사전재해영향평가와 사업자의 사업변경 신청서 제출 절차만 남겨둔 상황이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