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회용품 심각성 인식 사용규제 강화 불편감수 의향 높아

기사승인 2019.12.12  18:38:14

공유
default_news_ad1

- '1회용품 제로' 제주 만들기 5. 도민 인식조사

도민 86% 1회용품 사용 문제 심각 응답 80% 사용규제 강화에 동의 
94% 불편감수 적극 추진 동의…마트 등서 장바구니 사용 정착 단계

제주특별자치도가 플라스틱 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관련 폐기물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있다. 특히 제주도민들은 1회용품에 따른 환경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생활에 불편함이 있더라도 1회용품 사용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피력하고 있다. 1회용품 문제 해결을 위해 규제강화도 중요하지만 도민들이 자발적으로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1회용 비닐봉투 사용빈도 많아

제민일보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래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월6일부터 9일까지 도민·전문가 등 100명을 대상으로 1회용품 사용에 따른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식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고, 표본추출은 제주시 75명·서귀포시 25명, 남성 49명·여성 51명 등 지역·성·인구비례할당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제주도민들은 1회용품 중 비닐봉투와 종이컵의 사용빈도가 매우 높았다. 1회용 종이컵의 경우 '거의 매일 사용'이 27%이며, '일주일에 1~2회'도 27%로 54%가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1회용 비닐봉투는 '거의 매일 사용'이 34%에 달했고, '일주일에 1~2회'도 39%로 73%가 자주 상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외 1회용 도시락·나무젓가락·플라스틱컵·알루미늄용기는 '자주이용(거의 매일, 일주일에 1~2회)은 각각 22%, 25%, 16%, 15%로 상대적으로 사용빈도가 적었다.

도민들은 평상시 마트나 수퍼마켓, 재래시장 등에서 쇼핑할 때 장바구니를 어느정도 사용하는 지에 대한 설문에 '거의 매번 이용한다'는 응답이 59%로 나타나는 등 장바구니 사용이 보편화되고 있다. 

장바구니 사용이유에 대해 '편리해서'가 35.7%였고, '가게에서 비닐봉투 제공하지 않아서'도 35.7%로 분석되는 등 '자발적인 참여 확대'와 '1회용품 사용규제 강화' 둘 다 성과를 거두고 있다.

커피전문점 등의 매장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매장에서 제공하기 때문'이 52%, '편리해서'는 28.1%로 분석되는 등 아직 '커피전문점 등에서의 1회용품 줄이기' 정착은 요원한 상황이다.

다행히 '커피전문점 등에서 텀블러나 자기컵'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하 '환경적 이유'가 62%, '더 위생적이기 때문'은 12%로 나타났고, '할인(포인트 제공 포함)'은 6%에 불과해 경제적 이득보다 환경적 이유가 더 중요하다고 도민들은 인식했다.

△도민 1회용품 규제강화 필요 불편 감수 

조사결과 '제주지역에서 플라스틱 등 1회용품 사용에 따른 환경문제'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가 47%에 달했고, '심각하다' 39%를 포함해 86%가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 반면 '심각하지 않다'와 '매우 심각하지 않다'는 각각 1%씩에 그쳤다.

1회용품 사용규제에 대한 찬반 설문에서도 도민들은 80%가 찬성한다고 밝히며 압도적이었다. 1회용품 사용규제 강화 찬성이유에 대하 '쓰레기 발생량을 줄일 수 있다'가 81.3% 였고, 환경을 위해 강제적 규정이 필요하다가 13.8%로 도민 대부분이 환경적인 이유를 들었다.

반대이유에 대해 '1회용품 사용이 편하다'가 40.9%, '1회용품이 꼭 필요할 때가 있다'가 36.4%의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1회용품 사용규제시 불편 감수에 의향에 대해서도 도민들은 '감수할 의향이 많다'와 '감수할 의향이 어느정도 있다'가 각각 47%씩으로 대부분 도민들이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1회용품으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 방안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자발적 1회용품 사용 자제'가 28%로 가장 많았고, '친환경 대체품 개발' 20.0%, '1회용품 사용 규제 강화' 16.5%, '국미늬식 전환 및 캠페인 강화' 14.5% 등 순으로 분석됐다.

플라스틱 (1회)용품 수거 보상금제도 도입 압도적 긍정

도민 85%가 도입 필요성 인정 찬성이유 30% '수거 보상시 소비자 혜택' 

제주특별자치도는 1회용품 사용에 따른 환경문제 해결 대책 중 하나로 '플라스틱 (1회)용품 수거 보상금 제도'를 검토하고 있다. 

'플라스틱 (1회)용품 수거 보상금 제도'는 플라스틱 1회용품 생산자 부담원칙에 따라 이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고, 순환 및 수거활성화, 소비자 보상 확대 등을 위한 제도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대다수의 도민들은 '플라스틱 (1회)용품 수거 보상금 제도' 도입 찬반설문에 대해 '매우 찬성'은 27%, '찬성'은 58%로 나타나는 등 85%가 도입 필요성을 인정했다. 반면 '반대'는 13% 였고, '매우 반대'는 13%에 그쳤다.

찬성이유에 대해 '수거 보상시 소비자 혜택'이 30.6%로 가장 많았다. '업체의 플라스틱 1회용품 생산 억제 노력 유도'가 25.8%, '업체의 플라스틱 1회용품 수거 노력 강화'는 23.5%, '플라스틱 1회용품 생산자 책임 강화'가 20.0%로 뒤를 이었다.

반면 반대 이유에 대해 '업체 수거 및 보상비용에 따른 소비자 가격 부담'이 66.7%였고, '1회용품 사용 소비자 책임 회피'는 33.3%로 응답했다.

김용현·김지석·이은지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5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