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두 번째 확진자 버스 택시 이용 서귀포시내 이동

기사승인 2020.02.23  17:18:43

공유
default_news_ad1
22일 제주에서 두 번째로 20대 여성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가 근무했던 서귀포시 위(WE)호텔에 방역이 실시되고 있다.연합뉴스

16~21일 WE호텔-중문동-열린병원-서귀포이마트 등 움직여
동일시간대 같은 장소나 버스 승객 중 증상발현시 신고 당부

도내에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서귀포시 WE호텔 직원 A씨(22·여)의 동선파악에 제주도를 비롯한 방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는 A씨의 날짜와 시간대별 동선을 파악한 후 공개, 근접시간대 동일 장소를 찾은 도민과 관광객들 중 의심증세가 있으면 자진 신고를 당부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21일부터 A씨 본인과 목격자 진술, CCTV영상,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토대로 동선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A씨는 13일 고향인 대구를 방문한 후 16일 낮 12시10분 아시아나항공(QZ8125편)으로 제주공항 도착한 후 12시50분 182번 급행버스를 타고 중문동으로 이동, CU제주중문점을 들른 후 기숙사로 이동했다.

17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WE호텔에서 근무한 후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중문 역전할머니 맥주집을 찾았고, 다음날 밤 12시부터 오전 4시까지 준코노래타운 중문점에 있다가 숙소 기숙사로 복귀했고 18일에는 종일 기숙사에서 보냈다.

19일 오후 1시 셔틀버스로 출근해 호텔에서 근무했고, 몸 상태가 나빠지자 오후 3시44분께 택시를 이용해 중문신내과를 찾았다. 

입도 후 6차례 대중교통을 이용한 제주지역 두번째 확진자 A씨가 이용한 버스 정보.

내과의사가 선별진료소 방문을 권유하지 오후 4시께 202번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열린병원을 찾았고, 발열증상이 없자 21일 방문키로 하고 오후 6시30분 510번 버스를 타고 오후 7시 기숙사로 갔다.

20일에는 낮 12시40분 182번 버스로 이마트서귀포점을 찾아 12시50분부터 오후 1시20분까지 머물렀으며, 오후 1시30분께 510번 버스를 타고 1시45분 기숙사에 돌아왔다. 이후 오후 4시 CU오네뜨점을 찾았다가 오후 5시에 다시 기숙사로 돌아갔다.

21일에는 낮12시40분께 182번 버스로 서귀포시열린병원 선별진료소에 갔고, 검사 후 1시20분께 택시를 타고 기숙사로 돌아갔다. 기숙사에서 자가격리중이던 A씨는 22일 오전 1시45분께 1차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오자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동으로 입원됐다.  

16일부터 21일까지 A씨가 방문한 장소는 WE호텔, 서귀포열린병원, CU오네뜨점, 이마트, 하나로마트 중문점 등 11곳이며, 6차례 버스로, 두 차례 택시로 이동했다.

도는 A씨가 찾은 장소 및 버스·택시에 대해 일시폐쇄(운행정지) 후 소독방역을 실시했다. 여기에 버스기사와 승객, 택시기사, 편의점 직원, 주점 동승자 및 직원, WE호텔 직원 중 접촉자 등에 대해 자가격리중이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파악·공개된 A씨의 동선을 참고해 의심증세가 있으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