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72주년 4·3 기획] "3·15, 5·18, 여수·순천 연계 4·3평화인권교육 역량 강화"

기사승인 2020.04.01  16:11:23

공유
default_news_ad1

- 4·3의 가치 세대전승 <4> 4·3교육 성과와 과제

서울 마곡중 2017년부터 학교 축제서 4·3홍보 부스 운영 
도교육청 한국사 교과서 8종 분석...성취기준안 마련 등 복안 

제주도교육청은 올해도 4·3평화인권교육 예산으로 지난해보다 3억900여만원보다 증액한 7억4617여만원을 운영한다. 4·3평화인권교육 주간 운영과 중장기계획 연구용역, 명예교사제 운영, 전국교사직무연수 운영, 전문가과정 직무연수 운영, 동아리 지원, 4·3기억의 세대전승 및 교육에 관한 연구 민간위탁, 4·3평화인권교육 전국화를 위한 도외교육사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서울 마곡중 자치회 주도 4·3 공론화...전국화 단초 사례 


지난 2017년 10월 20일 서울 마곡중 2학년 학생들이 학교축제에서 4·3에 관한 4개 부스를 만들어 전국화에 불씨를 지폈다. 제주가 아닌 서울지역에서 4·3에 대한 이야기를 학생들이 공론화한 것은 보기 드문 일이다. 마곡중 2학년 학생들이 4·3을 세상 밖으로 꺼내 놓게 한 것은 이 학교 김구영 미술교사의 제안에서 비롯됐다.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출신인 김구영 교사는 2017년 제주도교육청의 주최로 서울시교육청 소속 50여명의 교사를 대상으로 한 전국 4·3평화인권교육 직무연수에 참가해 4·3 역사의 현장 등을 둘러보고 돌아갔다.

민주시민부스를 운영하게 된 2학년 학생들은 학생자치를 담당했던 김 교사에게 조언을 구했고 김 교사는 4·3을 다뤄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 한 마디의 말이 4·3의 전국화를 향한 단초가 됐다. 마곡중 학생들은 제주4·3을 기억하는 교내 캠페인을 벌이며 4·3의 내용을 담은 벽화와 4·3삼행시 짓기, 서명운동 등을 진행했다. 

이들은 4·3이 일어난 배경, 무고한 민간인들의 희생, 진상 규명 과정과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사과, 4·3특별법 제정과정 등을 학교 친구들에게 알려주는 것은 물론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가 추진한 미국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260명 전교생의 참가했다.

올해도 이들은 4·3 티셔츠를 만들어 역사를 기억하려고 한다. 티셔츠 뒷면에 '백비' 이미지를 담아 "4·3의 이름을 지어주세요"라는 문구를 넣었다.

김구영 교사는 "당시 제자들에게 4·3에 대해 한 마디의 이야기를 던져준 것이 전부였는데 학생들은 스스로 모든 것을 찾아내고 4·3을 자신들의 삶의 일부로  꺼내 놓았다"고 강조했다.

△3·15, 5·18, 여수·순천 연계 도외 연수 지원 등 전국화 나선다. 

제주도교육청은 4·3진상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제주4·3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 제고와 교사의 4·3교육 역량을 강화하고 학교 교육현장에서 4·3의 교훈을 바탕으로 평화와 인권의 가치를 교육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전국 교사들을 대상으로 4·3평화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도내에서도 학교 교육계획에 반영해 학교마다 다채로운 4·3 체험학습 및 교육활동, 4·3동영상과 제주어 연계 4·3 애니메이션 시청, 4·3체험학습의 날을 운영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오는 8월까지 예산 1억2000만원을 투입해 4·3평화인권교육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학교급별 교육과정 개발, 학교급별 교수 학습자료 개발에도 매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4·3과 3·15, 4·3과 5·18, 4·3과 여수·순천 연계 도외 연수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주도교육청은 올해 전국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4·3평화인권교육과 역사 수업을 연개해 4·3에 대한 이해 극대화, 4·3에 대한 이해를 통해 고통스런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평화와 인권의 시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사 교과서 제주4·3 내용  편제 관련 교수·학습 과정한 개발에도 힘을 쏟는다. 고등학교 역사 교사를 중심으로 교수·학습 과정안 개발 TF팀을 구성해 한국사 교과서 8종을 분석 후 제주4·3 서술내용 파악, 제주4·3관련 성취기준안 마련, 수업보조 자료개발, 수업활용 자료로 전국에 안내한다는 복안이다.  김대생 기자 
 

[인터뷰] "4·3 정명 찾아야 할 시점"

문영봉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
"4·3 정명을 찾는 것을 가장 우선시해야 할 시점이다"

문영봉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은 "도교육청이 도내 초·중·고교생을 위한 4·3평화인권교육 교재를 만들 당시 박근혜 정부 시절이라 집필을 맡을 위원회 구성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런 가운데 4·3진상보고서를 기준으로 교재를 완성시켰다"며 우여곡절 속에 탄생한 4·3의 첫 교육자료에 대해 이야기 했다. 

문 국장은 "올해 우리 교육청은 전국 16개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전국교사 4·3평화인권 연수를 15시간 실시, 지난 2018년부터 연간 1000명을 비롯해 10년 간 1만명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1명의 교사가 100명의 학생에게 평화인권교육을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학생 중심의 다양한 4·3활동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초중고 10팀 4·3평화인권동아리를 구성해 다양한 학생 축제와 연계한 학생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국장은 "이제 4·3의 정명을 찾아야 할 때다. UN차원에서 인권문제를 제기하고 4·3을 재조명하기 위해 UN인권 심포지엄에 참가하는 등 4·3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위한 노력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김대생 기자.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