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시멘트협회 사실 왜곡·여론 호도 분노…거짓 주장 멈춰라"

기사승인 2020.06.05  12:06:13

공유
default_news_ad1
자료사진

민주노총 제주본부·BCT분회, 4일 반박 보도자료

제주지역 BCT(벌크·시멘트·트레일러) 운전자 파업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시멘트협회가 지난 4일 발표한 입장과 관련해 노조 측이 '사실 왜곡'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및 화물연대 제주지부 BCT분회는 같은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시멘트협회는 이제 거짓 주장으로 파업 장기화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매출과 순소득도 구분 못 하는 시멘트회사의 기만적 논리를 중단하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모든 비용이 화물노동자 개인의 몫으로 한 달에 나가는 비용만 약 700만원이다. 단순히 계산해봐도 한 달에 남는 돈은 고작 130만원"이라며 "하지만 시멘트협회는 화물노동자의 순소득이 월 1300만원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톤당 단가의 인상이 그대로 총매출 혹은 순소득의 증가로 이어진다는 시멘트회사의 주장도 잘못됐다"며 "톤당 단가가 올라가도 운송구간, 횟수, 노동시간에 따라 소득은 천차만별로 파업의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한 거짓 주장을 멈춰라"고 설명했다.

특히 "노조는 과적하지 않아도 기존 소득 정도를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하고 당장 운임 인상보다 안전하게 일할 권리, 합리적이고 투명한 운임산정 기준을 강조했다"며 "과적을 당연시하게 여기는 시멘트회사의 안전불감증을 규탄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지금껏 제주도에서 남긴 이윤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건설경기 침체에 따라 운임하락을 감내하라는 주장은 탐욕의 다른 표현일 뿐"이라며 "시멘트회사는 파업 장기화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교섭에 임하라"고 덧붙였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