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주도내 분식점서 83명 집단 식중독 증세 ‘살모넬라균’ 원인

기사승인 2020.06.22  23:00:24

공유
default_news_ad1

제주지역 한 분식점에서 김밥을 먹은 손님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가운데 제주도가 조사결과 '살모넬라균'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7일과 18일 이틀간 제주 시내 한 분식점에서 김밥을 먹은 400여 명 중 83명이 설사와 복통 등 식중독 증세로 병원 진료를 받았고, 이 가운데 증세가 심한 25명은 입원 치료중이다.

보건당국이 해당 분식점과 환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한 결과 집단 식중독 원인은 '살모넬라균'으로 확인됐다.

살모넬라균은 해당 분식점에서 사용하던 도마에서 검출됐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살모넬라 식중독은 보통 음식물 섭취 후 6∼72시간 후에 설사와 구토, 발열 등의 증세를 보인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39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40
set_new_S1N47
set_hot_S1N34
set_hot_S1N22
set_hot_S1N40
set_hot_S1N4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